Aug 31 - Sep 12, 2021

Replay Leaflet


종이쪽도 다시보자
국내 미술전시행사 종이쪽 및 책자 주제활동기반 전시
An exhibition for papers as leaflet and pamphlet in South Korea 2010-2021

서문 | 백필균
전시 《종이쪽도 다시 보자》(Replay Leaflet)는 2010년부터 2021년까지 국내 미술전시행사에서 일반관객에게 배포한 인쇄물 원본 수천여 점을 재구성한다. 이번 전시는 미술관, 화랑, 비영리전시공간, 비엔날레, 아트페어 등 다양한 유형의 타 전시에서 이곳으로 이양한 종이쪽들과 책자들에 다각적으로 접근하며 그들이 다시 숨쉬는 방법을 모색한다.

미술전시행사에서 리플릿, 팸플릿, 브로슈어라 불리는 종이쪽과 책자는 전시 환경을 구성하는 2차 저작물이다. 예술과 행사 정보를 독자와 매개하거나 기록하는 방법으로 누군가의 고민과 노력이 그들에 깃들어 있다. 그러나 일부는 과거 오류를 답습해 제작되거나 독자 눈높이를 맞추지 못한 언어와 형식으로 그 내용 전달에 실패하고, 뜻하지 않게 ‘미술전시는 어렵다’와 같은 편견을 양산하는데 일조한다. 이 글 또한 그러한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종이쪽도 다시 보자》는 사용자(방문자)의 정보 접근성을 향상하는 장치로 고안된 종이쪽과 책자를 ‘공동 작업대’, 전시에 올려 탐문한다. 사전 워크숍에서 미리 초청된 협력자들은 그 인쇄물 위에 메모 혹은 그림으로 각자 설계한 주제 활동의 단서를 남기고, 그것이 대상과 중첩하는 다양한 맥락을 드러낸다. 전시는 하나의 복합체를 구축하는 조건에서 앞선 워크숍과 관람경험을 결합한다. 전시 방문자는 외부 미술전시행사 종이쪽 및 책자를 전시장 인쇄물 더미에 더하거나, 전시구성물과 필기 행위로 개별 주제활동을 자유롭게 진행할 수 있다. 모든 협력자들과 함께, 이번 전시는 기존 아카이빙 패러다임을 반복하기보다 여러 생각들의 조합으로 문화예술 창작, 매개, 관람 현장 ‘동료’인 서로에게 새로운 질서를 제안한다.



새로운 질서, 그것은 모두에게 알려지지 않은, 형용할 수 없는 어떠한 지점을 바라본다. 이곳의 종이는 수많은 문제들이 넘실대는 바다에서 특정한 장소와 그곳으로 향하는 길을 안내하는 특별한 지도이다. 전시는 그 지도를 공유하는 동료의 소중함과 여행의 즐거움으로 시공을 물들여갈 것이다. 함께 한 모두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주최
0 Gallery

책임기획 및 큐레이팅
김가원, 백필균

주요 협력
구수현, 김보섭, 김태휘, 김형원, 마젠타, 서정화,
신별이, 안지연, 유혜미, 정진양, 한자연


Curated by
KIM Gawon, PAIK Philgyun

In Cooperation with
KOO Soohyun, KIM Boseob, KIM Taehui,
KIM Hyeong-won, SEO Junghwa, SHIN Byeol-yi,
AHN Jiyeon, YU Hyemi, CHUNG Jinyang, HAAN Nature, Magenta